HOME / 우리동문 / 학교소식
 
 
 
 
 
 
Read : 308
판탈레온 알바레즈 필리핀 하원의장,계명대서 명예법학박사 학위받아
관리자 님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판탈레온 알바레즈 필리핀 하원의장, 계명대서 명예법학박사 학위받아
- 지난 3월 28일(수) 계명대서 판탈레온 알바레즈 필리핀 하원의장 명예법학박사 학위 수여식
- 2019년 한국-필리핀 수교 70주년을 맞아 지속적인 교류와 협력을 유지하고, 민간학술교류 활동까지 확대

 

지난 3월 28일(수) 오전 11시, 계명대 동천관 국제세미나실에서 김관용 경상북도지사, 신일희 계명대 총장을 비롯해 판탈레온 알바레즈 필리핀 하원의장의 가족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계명대학교는 판탈레온 알바레즈 필리핀 하원의장에게 명예법학박사 학위를 수여했다.

 

이날 수여식은 이필환 계명대 대학원장의 개식선언과 공적조서 소개, 신일희 총장의 명예박사학위증서 수여 및 수여사, 판탈레온 알바레즈 필리핀 하원의장의 답사, 김관용 경상북도지사의 축사 순으로 진행됐다.
이필환 계명대 대학원장은 “1998년 필리핀 다바오 델노트테 제1 선거구에서지역의원으로 당선돼 의회로 진출하여 헌신적인 희생을 통해 공직자의 모델이 되었다. 그 이후 정계를 떠나 있다가 2016년 필리핀 국민들의 압도적인 지지로 다시 의회로 돌아와 하원의장에 당선, 큰 업적을 쌓은 인물이다.”며, “깨끗하고 안전한 필
리핀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았고 필리핀 국민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법률을 제정하며 국내외적으로 정치인이자 법률가로서 존경을 받는 인물로 이번에 명예법학박사를 수여하게 됐다.” 공적을 소개했다.

 

신일희 계명대 총장은 수여사를 통해 “정치인으로서의 막중한 사회적 책무를 감당하면서 도 어려운 이웃을 보살피고자 하는 진정성과 애민정신은 우리에게 귀감이 된다.”며, “의장님께 명예법학박사 학위를 수여하
게 돼 기쁘게 생각하며, 계명대의 가족이 되어 민간학술분야의 교류를 확대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에 계명대서 명예법학박사를 수여받은 판탈레온 알바레즈 필리핀 하원의장은 “계명대학교에서 명예박사학위를 받게돼 진심으로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계명대학교의 교목이 은행나무로 알고 있다. 은행나무는 어떤 환경 속에서도 잘 적응하며 번성해 나간다. 이런 은행나무처럼 어떤 환경도 같이 헤쳐 나가며 꾸준한 협력과 교류가 이어갔으면 한다.”고 감사의인사말을 했다.


계명대는 현재 필리핀의 7개 대학과 교류를 하고 있으며, 2019년 한-필리핀 수교 70주년을 맞아 필리핀과의 민간교류활성화를 목적으로 이번에 판타레온 알바레즈 의장에게 명예박사학위를 수여했다. 그동안 필리핀 지역에서 봉사활동을 꾸준히 이어온 계명대는 2016년 학교법인 계명대학교 산하 3개기관(계명대학교, 동산의료원, 계명문화대학교)이 연합으로 대규모 봉사활동을 펼쳐 화제가 되기도 했다. 2013년에는 초대형 태풍 하이옌으로 인해 필리핀에 피해가 컸을 때 2,000만원의 수해복구 성금을 전달하며, 필리핀과의 민간교류를 계속 이
어오고 있다.


date : 2018-06-12
          글목록
다음글 : 계명대, 제4회 아시아·태평양 국제 쇼팽 피아노 콩쿠르
이전글 : 계명대에서 ‘실크로드 중앙아시아 문화축전’